Tag

재불작가

희망과 고통이 ‘화해’하는 숲

프랑스 국립 기메 미술관(Musée national des Arts Asiatique-Guimet)은 유럽에서 가장 규모가 큰 동양 미술 박물관으로서, 2015년 한국 작가 이배 전시를 기점으로 현대 예술 작가들에게 전시 기회를 제공하는 ‘카르트 블랑슈(Carte Blanche)’를 기획한다. 2017년 프랑스 작가 프륀 누리(Prune Nourry)부터 2019년 미스터 앤드…

Read more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 아티스트 심문필

파리 오를리 공항 근처, 아스팔트 끝에 놓인 숲을 품은 건물은 프랑스 정부가 아티스트를 존중하는 마음으로 지은 것이다. 화가, 소설가, 음악가 등 프랑스에서 다양한 창작 활동을 하는 아티스트들이 나무처럼 성장하며 어깨를 나란히 맞대고 사는 곳. 이곳에 30년 전 프랑스로 건너간 한국인…

Read more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