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덕스러운 선의 맛, 신경균이 빚은 달

“누가 내게 그의 도예를 한 마디로 말하라고 한다면 나는 ‘따뜻한 질감, 그리고 넉넉한 푼주의 세계’라고 답할 것이다. _ 유흥준 (전 문화재청장) WRITE 장남미 (매거진 아트마인 콘텐츠 디렉터)  PHOTOGRAPHY 최민석 VIDEO 매거진 아트마인 영상팀 끊임없이 나무물레를 발로 차는 작업에는 작가의 힘찬 호흡이 얽혀 든다. 이어령 선생이…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