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Mining artist

부유하는 실존을 기록하는 화가, 김용철

독일 슈투트가르트에 거점을 둔 한국인 화가 김용철은 어느 때보다 바쁜 시절을 보내고 있다. 곧 있을 디플롬 졸업 전시 뿐 아니라 내년 개인전과 아트 마이애미 출품작 작업으로 쉴 틈이 없다. 지난 9월 토마스 푹스 갤러리 부스를 통해 베를린 포지션즈 아트페어에 선보인…

Read more

유리에 녹여낸 빛, 이태훈

유리 공예가의 작업실은 사계절을 비껴간다. 12년간 유리를 만져온 이태훈 작가의 작업실 역시 사시사철 1200℃ 가마에서 뿜어져 나오는 열기가 맴돈다. 고온의 불꽃에도 그을린 흔적 없이 ‘투명함’을 지켜내는 유리의 물성을 한껏 돋보이는 이태훈 작가는 여전히 유리의 매력에 빠져있다. WRITE 이보현 (매거진 아트마인 콘텐츠…

Read more

촉각을 감각하다, 한수영

한수영 작가는 살아 숨쉬는 ‘조형’을 만들기 위해 기물에 미세한 돌기를 붙여 생명을 부여한다. 보는 이들로 하여금 만지고 싶은 욕구를 자극하는 컬러풀한 도자들은 이 젊은 공예가가 인간의 ‘촉각’에 집요하게 천착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지난 공예주간에서 단연 주목할 만한 작가군 중 하나였던 공예가…

Read more

단절을 품고 엮다, 손단비

손단비 작가는 소외와 단절이 깊어지는 현대사회를 ‘섬유’와 ‘태피스트리’를 통해 포근하게 품어낸다. ‘현시대를 살아가는 여성으로서 느낀 사회의 문제들과 감정을 여성이 지닌 시각과 감성으로 따뜻하게 풀어내고 싶었다. ’는 작가는 오랜 여성 노동의 역사를 증거하는 태피스트리를 주된 기법으로 택했다. WRITE  이보현 (매거진 아트마인…

Read more
Close